종이빨대 업체들 "정부 믿은 것 후회…플라스틱 금지 예정대로"

"줄도산 위기 내몰려…실질적인 생존 대책 마련해줘야"

"대부분 프랜차이즈가 주문 취소…판매처 스타벅스만 남아"

생존대책 호소하는 종이빨대 업체 대표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종이 빨대 제조업체 누리다온 한지만 대표가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환경부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 계도기간 무기한 연장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2023.11.13. jylee24@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정부 정책을 믿고 사업한 것이 후회됩니다."

종이 빨대 제조업체들이 꾸린 '종이 빨대 생존 대책 협의회'는 13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에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 계도기간 연장 취소와 생존 대책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정부가 플라스틱 빨대 금지 계도기간을 무기한 연장해 플라스틱 빨대를 써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소비자에게 심어줬다"라면서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려는 사회 분위기 형성에 찬물을 끼얹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결과 국내 종이 빨대 제조·판매 소상공인들은 판로가 끊기고 줄도산 위기에 내몰리게 됐다"라면서 "플라스틱 빨대 금지 계도기간 연장을 철회하고 종이 빨대 업체 생존을 보장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별도의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종이 빨대를 계속 사용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협의회는 "국내 종이 빨대 업체가 줄도산하고 산업이 무너지면 나중에 품질이 낮은 수입산 빨대에 의존하게 될 것"이라면서 "결국 국민 건강만 위협받게 된다"라고 강조했다.

송파구 한 카페에 비치된 매장용 종이빨대
[촬영 이율립]

협의회는 "종이 빨대에 불편을 느끼시는 분들이 계신 것으로 안다"라면서 "다만 종이 빨대는 플라스틱 빨대보다 사용성이 우수해서 개발된 것이 아니라 환경오염과 생태계에 끼치는 문제를 줄이고자 대체제로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협의회는 "종이 빨대를 보완해 플라스틱 빨대보다 우수한 제품이 되도록 연구개발을 계속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종이 빨대 업체 대표들은 정부에 배신감을 토로했다.

네이처페이지 정종화 대표는 "환경부가 플라스틱 빨대 금지 계도기간을 무기한 연장한다고 발표한 7일이 공장에 기계를 설치하는 날이었다"라면서 "정부 정책을 믿고 창업해 밤낮으로 연구·개발하면서 환경을 보호하는 데 일조한다는 자부심도 느꼈는데 정부의 발표로 모든 투자가 물거품이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정책을 믿고 종이 빨대 사업에 투자한 것이 후회된다"라면서 "나를 믿고 따라준 직원들은 어떻게 할지, 은행 대출금은 어떻게 갚을지 방법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아성산업 대표는 "플라스틱 빨대 금지 계도기간 연장이 발표되면서 거래처들이 주문을 취소하거나 내년도 구매 계획을 철회했다"라면서 "종이 빨대 완제품과 원자재는 종이 쓰레기가 됐고 100평이 넘는 공장도 쓰레기 보관소가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종이 빨대 재고가 1천만개나 되는 상황에서 더 생산할 수는 없고 이에 10명이 넘는 직원들도 더는 함께할 수 없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생존대책 호소하는 종이빨대 업체 대표들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종이 빨대 제조업체 대표들이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환경부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 계도기간 무기한 연장 취소와 생존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2023.11.13. jylee24@yna.co.kr

환경부는 종이 빨대 업체 지원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종이 빨대 생존 대책 협의회와 만나 의견도 듣는다.

환경부는 이날 식음료 프랜차이즈 업체들과도 만나 플라스틱 빨대는 소비자가 요청할 때만 제공하고 매장 내 소비자 눈에 보이는 곳에는 종이 빨대만 비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런 '넛지형 방안'이 효과를 낼지는 미지수다.

협의회는 "생사 기로에 내몰린 종이 빨대 업체 실상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면피용 대책에 불과하다"라고 비판했다.

스타벅스에 납품 중이라는 종이 빨대 업체 대표는 "스타벅스를 제외하고는 구매처가 남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다른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9~10월에 종이 빨대를 주문했다가 환경부가 플라스틱 빨대 금지 계도기간을 연장할 분위기가 보이자 주문을 취소하거나 추가 주문을 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jylee24@yna.co.kr

댓글 입력
댓글 26
댓글 정렬 옵션 선택최신순등록순